XHTML이 어떤 마크업 언어이고, 어떤 한계를 가지고 있는지를 앞선 글에서 알아봤습니다. 그렇다면 HTML 대신XHTML을 사용하는 것은 과연 옳은 선택일까요? 이 주제에 관해서 포스팅하게 된 동기가 되었던 Tommy Olsson의 글에서는 이 문제에 대해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XHTML이 실제로는 HTML과 거의 동일하게 취급되므로 구태여 XHTML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지요.

하지만 XHTML을 이용한 홈페이지와 블로그를 만들고 운영하는 제 생각은 그와는 다릅니다. XHTML이 HTML 대신 사용되는 것을 굳이 말릴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물론 이 문제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각자가 생각하고 판단해야 할 문제니까요. 그 판단을 돕기 위해서 각각의 주장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하려는 것이 이 글의 목적입니다.

그리고 이 글은 XHTML 1.0과 HTML 4.01 규격을 비교하는데 중점을 두겠습니다. 하위 호환성을 보장할 수 없는XHTML 1.1 규격을 특별한 목적 없이 사용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최신 규격을 지켰다는 심리적 만족 외에는 없다고 생각하므로 이 규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W3C의 권고안, 즉 표준을 완전무결한 기준으로 받아들이는데 그런 생각은 W3C의 권위가 불러오는 함정이 될 수 있습니다.

XHTML을 권장하지 않는 이유

먼저 Tommy Olsson의 글을 일부 인용하겠습니다.

XHTML과 HTML 중에서 어느 것을 선택해야 하는지에 관한 절대적 기준은 없으며, 이 문제에 관한 여러가지 기술적인 문제들을 생각했을때 간단히 답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가장 호환성이 높은 W3C의 마지막 표준은 HTML 4.01이라 말할 수 있다. 당신이 실제로 HTML로는 불가능한 XHTML의 기능을 사용해야 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기술적인 면에서 XHTML을 사용해야 할 이유는 전혀 없다.”

XHTML을 사용해서 실익을 얻으려면 XHTML과 HTML의 근본적인 차이점을 이해해야 한다. 하지만 XHTML을 제대로 사용하는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전체 웹 사용자들의 일부일 뿐이다.”

“일부 웹 디자이너와 개발자들은 XHTML의 문법 규칙을 선호한다. 특정한 지침을 따른다면, XHTML의 기술적인 면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서도 XHTML의 문법을 사용할 수 있다. 이런 접근 방식에는 잠재적인 문제점이 있지만,<br> 태그 대신 반드시 <br /> 태그를 사용하기를 원한다면 그 방식을 따르면 된다.”

“당신의 문서가 미래의 환경에서도 유효하려면(future-proofing) XHTML과 HTML에서 어느 것을 선택하느냐 보다 Transitional 대신 Strict DOCTYPE을 사용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

그의 주장의 바탕이 되는 이유는 앞선 글에서 설명했던 브라우저의 XHTML 호환성 문제 때문인데 이에 관한 설명은브라우저가 XHTML을 해석하는 방식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 문장에 대해서는 XHTML과 HTML의 차이에서 이미 다루었지만, 중요한 의미가 있어서 다시 한번 짚고 넘어가겠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XHTML을 사용하면 문서의 ‘구조’와 ‘표현’을 HTML보다 잘 분리해서 보다 ‘의미 있는’ 마크업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이런 면에서 두 규격은 서로 대등하니까요. 동일한 Strict DTD로 정의된 XHTML 1.0과 HTML 4.01 문서는 사용할 수 있는 요소(element)와 속성(attribute)에 차이가 거의 없습니다. 단지 <br> 태그 대신 <br /> 태그를 사용하는 것처럼 문법 규칙이 다를 뿐이지요.

CSS를 사용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XHTML과 HTML 모두 동일하게 적용되지요. 그러므로 XHTML로 가능한 문서의 ‘구조’와 ‘표현’의 분리는 HTML로도 똑같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HTML대신 XHTML을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Tommy Olsson은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지요.

“많은 웹 디자이너와 개발자들이 XHTML 1.0의 발표에 환호했다. XHTML은 당시에 크게 유행했던 XML이었고HTML처럼 쉽게 사용할 수 있었으며 모든 브라우저에서 잘 동작했다. 사람들은 XHTML의 확장성에서 많은 가능성을 발견했고, W3C가 더 이상의 HTML 규격은 아마도 없을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XHTML이 미래 환경을 위한 유일한 대안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XHTML 사용의 문제점과 확장성의 한계가 밝혀졌지만 XHTML에 대한 장밋빛 환상만큼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다. 이 사실을 알지 못하거나 개인적인 선호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HTML보다는 XHTML을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XHTML은 XML의 기능이 사용되지 않아서 HTML로도 충분히 처리가 가능한 마크업을 말합니다. XML의 기능이 꼭 필요하다면 당연히 XHTML을 사용해야겠지요. 하지만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 중에서 XML을 사용했기 때문에 인터넷 익스플로러로는 접근할 수 없는 그런 페이지를 단 한번이라도 보신 적이 있는지요?

† 인용한 문장에서는 HTML 4.01이 W3C의 마지막 HTML 표준이 될 것이라 생각하는데, 이것은 Tommy Olsson의 원문이 2006년 6월에 씌여졌기 때문입니다. 현재 W3C에서는 HTML 5와 XHTML 5를 위한 워킹 그룹이 새로운 표준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HTML 5는 애플모질라오페라 진영의 사람들이 모여서 설립한 WHATWG에서 자신들이 개발중인 규격을 W3C의 새로운 HTML 규격을 위한 초안으로 채택해줄 것을 제안했고, W3C가 이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세상에 그 이름을 알리게 되었습니다(2007년 5월). 현재 이 워킹 그룹의 편집 책임자는 구글의 Ian Hickson과 애플의 David Hyatt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XHTML을 사용하는 이유

Tommy Olsson은 XHTML이 HTML과 다를 바 없으므로 HTML을 사용하는 것이 더 나은 선택이라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그렇기 때문에 XHTML을 사용하는 것이 아닐까요? 다시 말해서 HTML 대신 XHTML을 사용해서 얻을 수 있는 이점은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특별히 단점이 있는 것도 아니니까요.

XHTML을 HTML처럼 사용하는 것이 잠재적인 문제점(potential pitfall)을 안고 있다고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브라우저 같은 사용자 에이전트(user agent)의 내부적인 처리 방식의 문제입니다. 결과적으로 XHTML은 HTML과의 호환성을 유지하고, XHTML 문법 규칙은 혼란을 일으키지 않을 만큼 충분히 명확하기 때문에 사용자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또한 XHTML을 사용하면 HTML보다 양식화된(well-formed) 문서를 작성할 수 있는데 이것은 브라우저가 아닌 사용자 입장에서 특히 유익합니다. 브라우저는 </p> 태그가 없어도 문단이 어디서 끝나는지 명확하게 알 수 있지만, 사용자는 그것을 알기가 어려우니까요.

물론 HTML을 사용해도 동일하게 양식화(well-formed)된 문서를 작성할 수 있습니다. </p> 태그는 생략할 수 있는 것이지 생략해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XHTML을 사용하면 마크업 검증기(validator)가 문서의 양식을 더 꼼꼼하게 확인합니다. 따라서 XHTML 마크업을 작성하고 검증해보는 것이 양식화된 마크업을 익히는데 유리합니다.

미래의 웹 환경이 어떻게 달라질지 예상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하지만 단시일 내에 모든 브라우저들이 완벽하게 XML을 지원하리라고는 믿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는 XHTML 문서를 나타내는 .xhtml 확장자가 지금의 .html 확장자 만큼 익숙해져야 XHTML 문서가 그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 때를 대비해서 XHTML을 써야한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닙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지금 작성되는 대부분의 XHTML 문서에는 XML 만의 기능이 들어가 있지 않으니까요. XHTML의 하위 호환성을 고려했을 때 HTML 대신 사용해도 무방하다는 것이 제 의견의 요지입니다.

마치면서

XHTML과 HTML 규격의 차이점을 다루는 글을 쓰게 된 동기는 ‘웹 표준’과 XHTML 사용을 동일하게 받아들이는 일부의 시각 때문입니다. HTML 4.01 규격도 엄연히 W3C가 제정한 표준 권고안임에도 불구하고 XHTML과 CSS를 사용해야만 웹 표준을 지킬 수 있고, 그것이 무조건 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절대적으로 틀린 생각입니다.

웹 표준을 잘 지키고 그 장점을 누리기 위해서는 XHTML과 HTML의 차이가 아니라 Strict와 Transitional DTD의 차이를 아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이 주제에 관해서는 나중에 다루도록 하고, XHTML과 HTML 규격의 차이점에 관한 글은 이것으로 모두 마칩니다.


출처 : http://blog.wystan.net/2007/05/27/why-xhtml

'UI' 카테고리의 다른 글

XHTML을 사용하는 이유  (0) 2014.04.24
XHTML과 HTML의 차이  (0) 2014.04.24

차이를 찾다가... 좋은 글이라 퍼옵니다.



XHTML과 HTML은 현재 가장 널리 사용되는 웹 문서 규격입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XHTML은 기존에 사용되던 HTML 규격이 가진 문제점을 극복하고, 보다 다양한 분야에 응용될 수 있도록 해주는 여러가지 확장된 기능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HTML을 XML 바탕으로 새롭게 구성(reformulation)한 XHTML은 CSS와 함께 최근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웹 표준’의 중요한 요소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XHTML이 XML을 기반으로 만들어졌고, 이 XML을 모든 브라우저가 지원하지 않는다는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XHTML과 HTML이 사실상 큰 차이 없이 사용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이런 시각을 다루는 좋은 글이 있어서 번역해서 소개합니다. 내용이 많아서 세 번으로 나눠서 포스팅하려고 하는데 글의 전문성에 비해 제 이해가 많이 부족하고, 원문을 요약한 것이어서 그 내용을 완벽하게 전달하는데 한계가 있으니 감안해서 보시기 바랍니다.

Tommy Olsson이 쓴 원문은 Site Point 포럼에 올라온 FAQ About XHTML vs HTML이니 참고하시고, dagger 마크(†)로 시작하는 단락은 원문에는 없는 보충 설명입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원문의 저작자인 Tommy Olsson과Site Point에 있으며, 블로그 전체에 적용되는 CCL보다 우선적으로 적용됩니다.

XHTML과 HTML의 차이점

  • XHTML이 XML 문법을 따르므로 HTML과 문법 규칙이 약간 다르다.
  • XHTML을 사용하면 할 수 있으나, HTML로는 불가능한 일이 있다.
  • HTML을 사용하면 할 수 있으나, XHTML로는 불가능한 일이 있다.
  • CSS를 이해하는 방식에 차이가 있다.
  • 클라이언트 쪽의 스크립트(예: 자바 스크립트)를 다루는 방식에 차이가 있다.

첫 번째로 언급한 문법적인 차이를 다루는 문서는 많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을 하지 않겠습니다.

XHTML을 사용하면 할 수 있으나, HTML로는 불가능한 일
  • CDATA 섹션(<![CDATA[ … ]]>) 사용.
    이 섹션 안의 문자들은 태그로 처리되지 않기 때문에 따로 이스케이프(escape) 해 줄 필요가 없다.
  • processing-instruction 사용. 예를 들어 XML 문서에 스타일시트를 연결시킬 수 있다. 
    <?xml-stylesheet type="text/css" href="style.css" media="screen"?>
  • 다른 XML 이름 영역(namespace)에 있는 요소(element)들을 포함시킬 수 있다.
  • &apos; 캐릭터 엔티티(character entity)를 사용할 수 있다.
HTML을 사용하면 할 수 있으나, XHTML로는 불가능한 일
  • 기존 HTML에서 사용하던 <!-- … --> 코멘트로 스타일이나 스크립트의 일부를 주석 처리할 수 없다.
  • 문서를 읽고 있는 도중에는 페이지의 일부를 동적으로 생성할 수 없다(예: document.write() 사용).
  • &nbsp; 같은 named entity를 사용할 수 없다. 미리 정의된 &lt;, &gt;, &amp;, &quot;는 사용 가능.
  • 자바 스크립트에서 .innerHTML 속성을 사용할 수 없다.

† 위 두 문단 중 첫 번째 문단은 XHTML로 할 수 있는 일을, 두 번째 문단은 XHTML로 불가능한 일을 열거하고 있습니다(2009.10.27).

CSS를 이해하는 방식의 차이
  • CSS의 Element type 선택자가 대문자와 소문자를 구별한다(case-sensitive).
  • HTML에서는 BODY 요소의 background-color, background-image, overflow 속성이 최상위 요소(HTML)에도 적용되지만 XHTML에서는 적용되지 않는다.

HTML의 일부 시작 태그는 명시적으로 지정하지 않아도 CSS가 적용된다. 예를 들어서 표(table) body 태그의 헤더 셀(header cell)에 스타일을 적용하려고 할 때 다음과 같이 CSS 규칙을 지정할 수 있다.

tbody th { text-align: left }

HTML 문서에서는 <tbody>와 </tbody> 태그를 마크업하지 않아도 이 CSS 스타일이 적용되지만 XHTML에서는 태그를 마크업하지 않으면 적용되지 않는다.

클라이언트 쪽의 스크립트(예: 자바 스크립트)를 다루는 방식의 차이
  • document.write() 메소드가 적용되지 않는다.
  • createElement() 같은 DOM 메소드는 반드시 이름 영역(namespace)에 대응되는 메소드로 바꿔줘야 한다(예: createElementNS() 사용).
  • 표준이 아닌 .innerHTML 속성을 사용할 수 없다.
  • CSS에서와 마찬가지로 명시적이지 않은 요소(element)에 관한 문제가 자바 스크립트에도 적용된다.

XHTML이 HTML보다 더 엄격한가(strict)?

그렇지 않다. XHTML을 포함하는 XML의 문법 규칙이 HTML에 비해 더 단순하고, 일관적이지만 마크업이 유효(valid)하다면 XHTML과 HTML은 동일하게 해석(parsed)된다.

† 이 질문에서 말하는 엄격함은 문법 규칙만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단순히 문법적인 면을 따져봤을 때에는 XHTML이 HTML보다 엄격한 것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원문에서 그렇지 않다고 말한 것은 브라우저가 XHTML을 HTML과 동일하게 해석하기 때문이라고 생각되네요.

그는 문단 태그(<p>)를 예로 들었는데 HTML에서는 문단을 </p> 태그로 닫지 않아도 어느 곳에서 그 태그가 닫혀야 하는지 명백하게 판단이 가능합니다. XHTML에서 </p> 태그를 생략하면 검증기(validator)는 에러를 찾아내지만 실제로 브라우저는 아무런 문제 없이 HTML과 동일한 결과를 출력하지요. 왜냐하면 거의 대부분의 XHTML 문서가 실제로는 HTML로 브라우저에게 인식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브라우저의 XML 지원과 Content-Type에 관련된 문제인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에 다루겠습니다.

또한, ‘strict’라는 단어에는 ‘엄밀(정밀)하다’는 뜻도 있습니다. 이런 의미로 해석할 경우에는 HTML이 XHTML보다 정밀하다는 표현이 맞습니다. HTML을 해석하려면 생략된 태그를 판단하는 추가적인 로직이 필요하니까요. 원문에는 HTML의 문법 규칙이 XHTML보다 복잡(more complicated)하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원문에 달린 댓글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XHTML이 HTML보다 더 의미 있는 마크업인가(semantic)?

그렇지 않다. XHTML 1.0 규격은 HTML 4.01 규격을 새롭게 구성한 것이므로 두 규격은 똑같은 요소(element)와 속성(attribute)을 가지며 세 가지 문서 타입(DTD)도 동일하다. 의미론적으로는 두 규격에 아무 차이도 없다.

† 이 글을 쓰게 된 동기 중의 하나가 이 문제 때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XHTML이 HTML보다 더 ‘의미 있는’ 규격이라고 생각하는데 실제로는 차이가 없습니다. 오히려 XHTML Transitional 규격과 HTML Strict 규격을 비교해보면HTML Strict 규격이 ‘구조’와 ‘표현’을 훨씬 엄격하게 구분하므로 보다 의미 있는 규격입니다. 따라서 HTML Strict DTD로 작성된 문서가 XHTML Transitional 문서보다 ‘웹 표준’을 보다 잘 준수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CSS는 XHTML과 HTML에 모두 다 적용되는가?

그렇다. CSS를 XHTML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정보이다. 최초의CSS 규격은 1996년에 만들어졌고, XHTML은 그 후 사 년 후에야 만들어졌다.

DOCTYPE 선언은 어떻게 사용되는가?

문서 맨 앞에 선언되는 DOCTYPE이 브라우저 같은 클라이언트 프로그램(user agent)에게 해당 문서가 XHTML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이것 역시 사실이 아니다. DOCTYPE 선언이 만들어진 원래의 유일한 목적은 마크업을 검증하기 위한 것이며, 브라우저는 마크업을 검증할 필요가 없으므로 이 선언을 무시하고 마크업을 해석한 다음 화면에 출력했다.

하지만 매킨토시 버전의 인터넷 익스플로러 5.0(IE5/Mac)이 발표되면서 처음으로 DOCTYPE 선언을 브라우저가 이용하게 되었는데, IE5/Mac 브라우저는 구 버전이나 형제 격인 윈도우즈 버전의 브라우저보다 웹 표준을 지원하는 면에서 큰 향상을 가져왔다.

웹 표준을 보다 잘 지키면서 정확하지 않은 IE의 CSS 렌더링에 맞춰서 개발된 많은 웹 문서들에 대한 호환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DOCTYPE이 사용되기 시작했다. 이 기능은 이후 인터넷 익스플로러 6.0 버전에 도입되었고, 최근에 사용되는 대부분의 브라우저에는 이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현재 DOCTYPE 선언은 두 가지 기능을 한다. 첫 번째는 검증기(validator)가 어떤 기준으로 마크업의 유효성을 확인해야 하는지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브라우저에게 어떤 렌더링 모드를 사용할지 알려주는 기능이다. 이것은 XHTML과 HTML의 차이와는 근본적으로 아무 관련이 없다. 하지만 XHTML을 올바르게 지원하는 브라우저는 XHTML을 엄격한 표준(strict standard) 모드로 렌더링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XHTML을 올바르게 브라우저에게 인식시켜야 한다.


XHTML과 HTML의 차이에 관해서는 이것으로 마치겠습니다. 원문의 정보가 100% 옳다고 확신할 수는 없지만 100개 이상 달린 댓글을 보면 어느 정도 검증된 문서라고 판단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다음 글에서는 브라우저가 왜 대부분의 XHTML 문서를 HTML과 동일하게 받아들이지는 알아보도록 하지요. 앞서 언급했던 브라우저의 XML 지원과 Content-Type에 관한 문제입니다.

출처 : http://blog.wystan.net/2007/05/24/xhtml-vs-html


'UI' 카테고리의 다른 글

XHTML을 사용하는 이유  (0) 2014.04.24
XHTML과 HTML의 차이  (0) 2014.04.24

+ Recent posts